[영화-뮨: 달의 요정] 사라진 태양과 달을 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뮨: 달의 요정>(이하 뮨)은 태양과 달이 마주한 ‘빛의 세계’를 배경으로 판타지 영화의 대표 캐릭터인 요정이 태양과 달의 수호자 역할을 한다는 독창적 소재를 기본으로 한다. 영화는 숲 속에 사는 주인공이 밧줄로 달을 딴다는 단편 애니메이션에서 시작한다.

이 영화의 공동감독인 베노이트 필립본과 알렉상드르 헤보얀은 독창적 스토리와 오리지널 캐릭터로 가득찬 새로운 판타지 애니메이션을 만들고자 했다. 그로 인해 <뮨>은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새로운 설정으로 가득 차 있다. 빛이 사라져 버린 어둠의 세계라든지 태양과 달을 지키는 수호자, 낮과 밤, 음과 양의 조합 등 영화 곳곳에 배치한 독특한 세계관이 그것이다.



[영화-뮨: 달의 요정] 사라진 태양과 달을 구하라
[영화-뮨: 달의 요정] 사라진 태양과 달을 구하라

제작진의 기상천외한 상상력은 영화 속 달의 탄생 스토리에서도 알 수 있다. 달의 존재는 달의 수호신이 꿈의 세계에서 달을 꺼내오면서 알려진다. 특히 달의 신전이 수호신들과 함께 거대하고 육중한 몸체를 움직이며 달을 끌어 오는 장면은 영화 속 백미로 <뮨>만의 독창적 설정을 그대로 보여준다.

신비롭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 역시 <뮨>의 관람포인트다.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은 신화, 동물, 사물 등 다양한 것에 영감을 받아 창조됐다. 달의 수호자 ‘뮨’을 비롯해 태양의 수호자 ‘소혼’과 양초소녀 ‘글림’ 등 신비한 매력을 지닌 총 35개의 오리지널 캐릭터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베노이트 필립본 감독은 <뮨>을 제작하기 전 <가위 손>, <스파이더 맨>, <어린 왕자>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 순수하지만 몽상적이고 소심하지만 점차 자신의 능력을 발견해가는 청소년을 생각하며 <뮨>의 콘셉트를 잡았다는 것. 아울러 영화에 등장하는 ‘소혼'의 경우 커다란 몸집에 자신감이 넘치는 태양의 수호자로 <토이 스토리>의 ‘버즈 라이트이어’에서 영감을 받았다.


[영화-뮨: 달의 요정] 사라진 태양과 달을 구하라

시놉시스
태양과 달을 지키는 요정들이 존재하는 신비로운 빛의 세계. 달의 요정 ‘뮨’은 얼떨결에 밤과 꿈을 책임지는 최고의 수호자로 임명된다. 하지만 태양의 수호자 ‘소혼’은 어리버리한 뮨이 달의 수호자로 임명된 게 못마땅하다. 그러던 어느 날, 한때는 위대한 태양의 수호자였지만 지금은 암흑의 지배자가 돼버린 ‘네크로스’가 태양을 훔쳐가고 설상가상 달마저 사라져 빛의 세계는 어둠에 빠지게 되는데….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0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