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 소파와 친하다면…목 건강에 치명적 영향 줄수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회사원 A(52세)는 쉬는 날이면 하루 종일 소파에 누워 TV를 끼고 사는 전형적인 ‘소파족’이다. 퇴근 후엔 소파에 누워 리모콘으로 텔레비전 채널을 이리저리 돌려가며 시간을 보낸다. 매일같이 책상 앞에 앉아 업무를 보다보니, 집에 오면 조금이라도 더 눕고 싶다는 게 그의 변명.

그런데 A씨와 같이 소파에 누운 채로 장시간 TV시청을 하는 경우, 잘못된 자세로 인해 목 건강을 해쳐 목디스크를 유발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정형외과전문의 홍윤석 원장은 “정상적인 목뼈는 측면에서 봤을 때 C자형을 띄게 되는데 소파의 팔걸이 등을 베개 삼아 눕거나 높은 베개를 베고 장시간 TV를 볼 경우 목뼈가 일자로 변형 될 가능성이 높다”며, “일자목은 경추 디스크에 더 많은 부담을 주기에 목뼈의 퇴행을 촉진하며 경추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러한 습관이 굳어진 중장년층의 경우 퇴행성목디스크를 의심해볼 수 있다. 퇴행성목디스크는 뼈와 디스크에 노화현상이 일어나며 생기는 질환으로 안 좋은 습관이 이를 부추기기 때문. 소파에 누워 TV를 보거나 높은 베개를 베는 것과 같은 생활습관은 목과 척추에 비정상적인 스트레스를 쌓이게 하고 목뼈 주변 근육과 인대를 약화 시킨다.

퇴행성목디스크증상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목 통증, 어깨 통증, 손 저림 등이 있다. 기능이 약해진 근육과 인대로 평소의 일상생활을 하려고 하면할수록 긴장이 더욱 쌓이게 되어 목 통증이 심해진다. 이와 더불어 어깨 근육과 인대도 같이 사용하게 되며 어깨통증도 발생한다. 또한 돌출된 디스크가 신경을 압박하게 됨에 따라 손 저림 증상도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은 처음에는 경미하지만 방치하면 통증이 심해지며 손 저림증상은 마비증상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퇴행성목디스크증상을 하루 빨리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홍윤석 원장은 “초기에 치료하면 도수치료와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수술을 하지 않고도 충분히 치료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계속 방치해 악화될 경우 특수 제작된 인공디스크를 이식하는 경추 인공디스크 치환술 등의 수술적 치료법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퇴행성목디스크를 예방하기위해서는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면을 바라봤을 때 귀가 어깨와 일직선이 되는 것이 안정적이며,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당겨 허리를 바로 세우고 앉아야 한다. 1~2시간에 한 번씩 목을 뒤로 젖히고 목을 당겨주는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좋다. 또 흡연은 뼈의 칼슘을 감소시키고 디스크의 변성을 일으키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금연하는 것이 좋겠다.

소파에 장시간 누어있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지만, 목을 소파에 기대어서 TV를 시청하는 등의 잘못 된 자세도 목디스크 및 관절 질환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자세유지가 필요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9.22하락 17.5212:32 10/20
  • 코스닥 : 805.88하락 16.3712:32 10/20
  • 원달러 : 1138.50하락 3.512:32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32 10/20
  • 금 : 41.77하락 0.2412:32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