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애플·유가 강세로 상승 마감… 다우 0.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9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주목한 가운데 애플의 주가가 반등하고 유가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 마감했다.

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83포인트(0.47%) 오른 1만6330.4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25포인트(0.53%) 상승한 1952.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9.72포인트(0.84%) 오른 4796.25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세계증시 약세 영향으로 하락 출발했지만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증시 대장주인 애플이 전일 하락을 딛고 반등했고 유가가 급등세를 보인 것이 지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오는 16~17일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투자자들이 금리인상 여부에 대한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 애플 주가와 유가 상승이 증시를 끌어올린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2
  • 금 : 62.25하락 1.46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