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둘째 사위 양형 논란, "양형 영향받았다는 건 잘못된 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사진=임한별 기자
'김무성' /사진=임한별 기자
'김무성'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자신의 둘째 사위가 양형을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혼인 날짜까지 정해진 상황에서 (마약투약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사위가 재판 끝나고 출소한 지 한달 정도 지나서 내용을 알게 됐고 부모된 마음에 이 결혼이 절대 안 된다고 설득했으나 딸이 울면서 결혼을 꼭 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제 딸이 32살인데 한번도 속 썩인 일이 없는 모범적인 자식이고 똑똑한 딸인데 이번 일은 내게 맡겨달라 했다"며 "본인(사위)도 잘못을 뉘우치고 딸의 판단력을 믿기로 한 뒤 결혼 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무성 대표의 사위로 인해 법집행 양형 논란에 대해서는 "마치 정치인이기 때문에 양형된 데 영향받았다는 것은 잘못된 기사"라고 해명했다.

동아일보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2년 반 동안 15차례나 마약을 투약한 거액 자산가 아들에게 법원이 징역 4년∼9년 6개월인 양형 기준 하한선을 이탈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며 "검찰은 이에 항소하지도 않아 ‘봐주기’ 논란이 일고 있다. A씨는 서울 강남의 유명 나이트클럽 지분을 소유한 전력이 있고, 유력 정치인의 인척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