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조국 혁신위원 "김무성 사위 건으로 미소짓지 마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치민주연합'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인 조 국 서울대 교수는 1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사위의 마약 투여 논란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에 "김무성 사위 건으로 미소짓지 마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정치, 공도동망의 길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런 식으로는 내년 총선 개헌저지선 붕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습 마약투약하는 준(準)재벌 아들도 이상, 이를 알면서도 결혼을 고집한 여교수도 이상, 상습마약범을 집행유예로 내보내 준 판사도 이상, 항소하지 않은 검사도 이상, 이를 다 몰랐다는 장인도 이상. 이상을 이상하게 생각하는 내가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90.98하락 3.3511:35 04/16
  • 코스닥 : 1016.59상승 2.6911:35 04/16
  • 원달러 : 1119.20상승 1.611:35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1:35 04/16
  • 금 : 64.17상승 1.6111:35 04/16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