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안전 사각지대'…하루 평균 1.4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건설 현장에서 사망한 근로자 수가 하루 평균 1.4명에 이르고 다치는 근로자도 하루 평균 65명에 이르는 등 건설근로자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헌승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새누리당)이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건설 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는 2634명에 달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연도별로 보면 2010년 542명, 2011년 543명, 2012년 496명, 2013년 567명, 2014년 486명 등 매년 평균 526명, 하루 평균 1.4명이 사망한 셈이다.

사망한 근로자의 91%(2397명)는 '업무상 사고'로 생을 마쳤다. 사망 원인은 '높은 곳에서 추락'이 1342명(55.9%)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건축물이나 쌓여 있던 자재가 무너져 사망한 노동자는 197명(8.2%)이었고 이밖에 부딪히거나 기계설비 끼임, 감전 등의 원인도 많았다.

사망하지는 않았지만 심각하게 다친 건설현장 노동자는 하루 평균 65명이었다. 전체 재해자 수를 살펴보면 2010년 2만2504명, 2011년 2만2782명, 2012년 2만3349명, 2013년 2만3600명, 2014년 2만3669명 등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드러났다.

건설업 재해율은 2008년에서 2012년까지 0.64%에서 0.92%로 늘어나다 지난해 0.73%로 줄었으나 여전히 전체 산업재해율(지난해 기준 0.53%)보다 0.2%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특히 재해는 '장마철', '영세 사업장'에서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마철인 6∼8월 산업재해를 입은 노동자는 6030명으로 해빙기인 2∼4월의 5032명, 동절기인 11∼1월의 40584명보다 많았다.

올해 상반기 산업재해로 사망한 건설업 노동자 203명 중 82명은 5∼49명 규모 사업장에서 사고를 당했다. 또한 2013년 기준으로 전체 건설업 재해자(2만3600명)의 72%인 1만6993명이 2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사고가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런 통계치를 통해 추락이나 충돌 등 재해의 원인이 되는 주요 유형,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장마철, 소규모현장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면 건설업 산재를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