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아버지 김정일보다 착취 심각…'흡혈귀'로 불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김정은. 사진제공=뉴시스
북한 김정은. 사진제공=뉴시스
'북한 김정은'

북한 주민들이 하루가 멀게 당국으로부터 내려오는 사회적 과제와 현금 거두기 지시에 화가 나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를 '흡혈귀'에 비유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RFA는 이날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나선시의 홍수 피해를 복구한다는 구실로 김정은 정권이 만17세 이상의 주민들에게 북한 돈 2000원씩 바치라는 과제를 주었으며 장갑과 된장 등 물자도 거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돈과 현물을 거두는 것 외에 김정은이 할 줄 아는 게 도대체 뭐냐'는 비난이 인민들 속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며 "'이 나라(북한)엔 왜 임꺽정이 없느냐'고 인민들이 탄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 정권은 노동당 창건 70돌을 경축하기 위한 건설사업과 인민군 열병식에 동원된 군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8월 한 달에만 가구당 40위안을 부과했다. 이런 식으로 거둔 현금과 현물이 올 한해만 가구당 300위안이 넘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에 자강도의 한 소식통도 "일제 강점기에도 이렇게까지 인민들을 착취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김정은과 비교하면 사회적 과제를 많이 내주어 인민들의 원성이 높았던 김정일은 점잖은 편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복수의 소식통들은 RFA에 "사회적 과제가 떨어질 때마다 인민들은 '중앙에 있는 흡혈귀들'이라는 욕설을 퍼붓고 있다"며 "정해진 이름이 아니고 '흡혈귀들'이라는 복수의 표현을 쓰지만 그 '흡혈귀'가 김정은을 가리킨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9.96하락 0.1310:46 09/17
  • 코스닥 : 1038.79하락 0.6410:46 09/17
  • 원달러 : 1179.80상승 810:46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46 09/17
  • 금 : 73.09상승 0.8310:46 09/17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