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시마섬 할아버지 말을 삼킨 먹먹함…시청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무한도전’

무한도전에서 하시마섬에 16세에 끌려간 할아버지의 표정이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선 ‘배달의 무도’ 시리즈 중 하나로 멤버 하하가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하시마 섬을 찾았다. 하시마섬은 일본이 최근 유네스코에 등재시킨 섬으로 일제강점기 시절 한국인들이 징용당해 강제노역을 한 곳이다.


당시 강제징용 됐던 할아버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6살때 끌려왔다. 창살 없는 감옥에서 살다시피 하고 온 사람이다"며 "하시마섬에서 한 일은 굴을 뚫어 나아가는 일이다. 옹벽 바닥에 아우성치는 소리가 났다. 배고파서 쥐나서 못하겠다는 거였다"라고 증언했다.


이어 할아버지는 무한도전 제작진이 "일본은 강제징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우리가) 자원해서 왔다고? 하시마섬에?”라고 말하며 먼 곳을 바라보며 허탈한 표정을 지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하하와 서경덕 교수는 현지 가이드가 하시마섬에 대해 일본 근대화의 상징이라며, 강제징용 등 한국과 관련된 역사적인 사실은 쏙 뺀 채 설명하자 울분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MBC 무한도전>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