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사장, ‘그것이 알고싶다’서 밝힌 유령직원 정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준 효성 사장’

TV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조현준 효성 사장의 특권 남용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대한민국의 정의를 묻다-VIP의 비밀 매뉴얼' 편을 통해 정·재계 인사들의 특권 남용을 집중 해부했다.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장님의 지시로 회사에 입사했지만 출근은 하지 않고 월급만받아간 ‘유령직원’ 및 ‘예술품 펀드’를 추적했다.

제작진은 한 회사에 유령직원으로 취직한 제보자를 어렵게 찾아, 속사정을 알게 됐다. 이에 대해 제보자는 “사장님이 회사에서 일해보지 않겠냐고 제안을 했고, 나쁘지 않을 것 같아 이력서와 통장을 넘겨줬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제보자는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고 이후 통장을 해지할 때서야 유령회사 검은 돈 세탁용으로 쓰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또한 공개한 녹취록에서 회사 관계자는 “방송국에서 선생님(제보자)과 회장님을 이상하게 엮으려고 한다. 만나게 되면 말도 안 되는 억측으로 몰아가려고 한다”며 “만나지 말라”고 회유했다.

문제의 재벌일가는 국내 30대 기업 안에 드는 효성으로 조현준 사장은 유령회사 운영, 회사 돈으로 홍콩 보석 사업을 운영했다. 해당 수익금은 증발됐다. 예술품 펀드를 운영해 막대한 손실을 입었지만 정작 그 손해를 효성 회사 측에서 안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