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10 강제설치, 나도 모르게 300만원이 빠져나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윈도우10 강제설치 /사진=임한별 기자
윈도우10 강제설치 /사진=임한별 기자
‘윈도우10 강제설치’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 10 업그레이드 설치를 거부한 윈도우 7·8 사용자들의 PC에도 윈도우 10의 설치파일이 몰래 강제로 다운로드 되도록 해 온 사실이 드러나 비난을 받고 있다.

이로 인해 사용자가 자신도 모르게 300만원 이상의 통신요금을 낼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과 영국의 주요 언론매체들은 12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디 인콰이어러'의 특종 보도를 인용해 윈도우10 강제설치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윈도우 7과 8 사용자가 설령 윈도우 10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더라도 윈도우의 자동 패치 기능이 PC에 사용자 몰래 '$Windows.~BT'라는 숨겨진 폴더를 설치한다.

이는 윈도우 10의 설치용 이미지 파일 폴더로 용량이 3.5∼6.0 GB(기가바이트)로 엄청나게 크다. 이 탓에 사용자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통신요금 폭탄'을 맞는 일도 생길 수 있는 것.

국내 이동통신의 경우 정액제에 따른 데이터 요금 상한제가 적용되면 피해 금액이 10여만원에 그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최대 300만원이 넘는 요금이 부과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