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페스티벌, 수원에 2만여명 운집… 각종 묘기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론 페스티벌 /사진=머니투데이 DB
드론 페스티벌 /사진=머니투데이 DB
'드론 페스티벌'

경기 수원시는 12~13일 양일간 영통구 아주대학교 대운동장 일원에서 ‘2015 수원 드론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드론페스티벌에는 관람객 2만여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을 이루면서 수원시가 드론 선도 도시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12일 보조운동장에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드론 편대의 축하비행, 파크플레인 묘기비행 외 농약살포, 해상조난구조 등 여러 기능 시범과 드론으로 팔달문과 화홍문 등 수원화성을 촬영한 영상이 소개됐다. 13일에는 드론 레이싱, 모형항공기대회, 전시회 등이 진행됐다.

편대비행, 해난구조 활동 등 드론 시연을 본 관중들은 아낌없이 박수를 보냈고 수직 상승과 하강, 급회전 등 묘기에는 탄성과 환호로 호응했다.

학군단 운동장에서 열린 FPV(First Person View) 드론 레이싱은 빠른 속도로 장애물을 통과하는 긴박감에 관중들이 손에 땀을 쥐었고 실내체육관의 초·중·고 학생 미니드론 레이싱에서는 출전 학생 가족의 응원소리가 높았다.

보조운동장 둘레에 설치된 기업, 학교 협회 등의 드론 전시장에는 군사, 농업, 재난구조, 스포츠 등 분야별 부스가 호기심 많은 어른과 아이들의 궁금증을 풀어줬고 드론 체험 부스는 순서를 기다리는 아이들로 하루 종일 북적였다.

자녀들과 행사장을 찾은 이미옥(39·여) 씨는 “아이들에게 드론을 경험시켜주기 위해 왔는데 제가 더 즐거워하고 있다”며 “세 식구 모두 드론에 대한 호기심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우리 시는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등 드론에 필요한 최상의 IT 기반을 이미 갖고 있다”며 “드론 관련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특구를 만들고 자유비행구역, 상설경기장, DIY 공작소를 건립해 드론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015 수원 드론 페스티벌 경연에서 가장 관심을 끈 FPV 레이싱 단체전 우승은 안산의 드론 클럽 Team D.Rush, 개인전 1위는 과천의 페가수스 소속 김상엽 씨가 각각 차지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90상승 5.9810:33 03/30
  • 코스닥 : 851.63상승 7.6910:33 03/30
  • 원달러 : 1305.20상승 2.510:33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0:33 03/30
  • 금 : 1984.50하락 5.910:33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