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음담패설의 甲 여깄었네 "69년도 조금 야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미란, 음담패설의 甲 여깄었네 "69년도 조금 야하다"

'라미란'

배우 라미란이 '복면가왕'의 12대 가왕에 오른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로 추정되는 가운데 라미란의 19금 폭탄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라미란은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음담패설에 대해 "말을 편하게 하는 것일 뿐이다. 돌려 말하지 않고 직접적으로 말하는 편"이라 밝혔다.


당시 라미란이 영화 '댄싱퀸'에서 엄정화의 친구로 출연했음을 밝히자 MC들은 "엄정화 씨가 69년생이죠?"라고 물었다.


이에 라미란은 "조금 야한 연도죠"라고 무심하게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라미란은 "데뷔작 '친절한 금자씨'에서 내가 출연한 첫 장면은 내 엉덩이부터 줌 아웃되는 장면"이라거나 영화 '헬로우 고스트'와 '스파이'에서 각각 차태현과 다니엘 헤니의 소변보는 장면을 훔쳐보는 역으로 나왔던 것을 말하며 "다니엘 헤니의 장면은 모자이크 된 것만 봤다"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는 12대 복면가왕에 등극하며 자태가 라미란이 아니냐며 의견이 분분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