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결핵 발생 예방 및 차단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등학교 4곳 중 1곳에서 결핵환자가 발생하는 등 전국적으로 결핵 발생율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학교 내 결핵 발생예방과 전파 차단에 나섰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결핵 예방교육 및 잠복결핵 감염관리’ 등 선제적인 대응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전국적으로 1000명 이상 결핵이 발생하고 있으며 15세 이후 청소년들 사이에서 발생률이 높다.

실제로 지난해 전국적으로 초등학교 2.0%, 중학교 6.2%, 고등학교 23.6%의 학교에서 결핵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도내 145개 고등학교 학생에 대한 결핵예방 교육 100% 추진 목표 달성을 위해 학교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장기적인 ‘결핵 예방 교육자 훈련’을 실시하고 표준교육자료를 배포키로 했다.

또한 전남 전체 고등학교의 35%인 50개 고등학교에는 1학년을 대상으로 ‘잠복결핵 감염 검진’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남도교육청과 함께 최근 결핵 환자가 발생한 학교를 우선적으로 9월까지 참여 희망 학교를 선정, 10월부터 12월까지 검진을 완료키로 했다.

한편 최근 대전 소재 산후조리원 종사자 가운데 결핵 양성자가 발생해 산모와 신생아가 결핵 발생 위험에 노출되는 사례 등이 발생함에 따라 전남도에서는 관내 10개 산후조리원 종사자 146명을 대상으로 9월부터 10월까지 결핵예방교육과 잠복결핵 감염 검진을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신현숙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결핵에 대한 지역사회의 올바른 인식 전환과 결핵 감염자 조기 발견, 완전한 치료가 결핵퇴치의 핵심”이라며 “참여 학교와 학부모 및 산후조리원에서는 관할 보건소의 잠복결핵 감염 검진 사업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23:59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23:59 03/08
  • 금 : 66.37상승 3.2623:59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