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정준양 전 회장, 16시간 조사 마치고 귀가… 이상득 소환도 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 정준양' /사진=임한별 기자
'포스코 정준양' /사진=임한별 기자
'포스코 정준양'

포스코 비리의혹을 받고 있는 정준양 전 회장이 검찰에 네번째로 소환돼 16시간의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16일) 새벽 귀가했다.

검찰은 각종 포스코 비리의 중심에 정 전회장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이상득 전 의원 등 유력 정치인을 등에 업은 협력업체에 특혜를 준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혐의입증을 확신하고 있는 만큼 추가 소환없이 조만간 정 전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회장의 의혹이 드러남에 따라 이상득 전 의원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정 전 회장이 제철소 설비 시공·정비업체 티엠테크와 청소용역업체 이앤씨가 회사에 포스코의 일감을 몰아줘 특혜 계약으로 수십억원의 이득을 올리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티엠테크는 이상득 전 의원의 지역구 활동을 총괄한 박모(58)씨가 최근까지 실소유주였고, 이앤씨 역시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 팬클럽 'MB연대' 대표였던 한모(63)씨가 대표로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