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역 크레인사고, 지하철1호선 퇴근길 '지옥철'… 코레일 "오늘 안에 복구 힘들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하철 1호선' 16일 오후 인천 부평역 인근에서 크레인이 철로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사고는 이날 오후 오피스텔 공사를 위해 크레인을 설치하던 중 크레인이 넘어졌고 백운역 방면 전철 선로를 덮치면서 지하철 1호선 양방향 운행이 모두 중단됐다. 이 사고로 공사 현장 근로자 3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스1
'지하철 1호선' 16일 오후 인천 부평역 인근에서 크레인이 철로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사고는 이날 오후 오피스텔 공사를 위해 크레인을 설치하던 중 크레인이 넘어졌고 백운역 방면 전철 선로를 덮치면서 지하철 1호선 양방향 운행이 모두 중단됐다. 이 사고로 공사 현장 근로자 3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스1
'부평역 크레인사고' '지하철 1호선'

인천 부평의 한 공사장에서 크레인 2대가 넘어지면서 경인선 부평-백운역 사이 선로를 덮쳐 작업자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사고 수습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어서 퇴근길에 비상이 걸렸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3분께 인천 부평2동 빌라 재건축 현장에서 40m 높이 고정식 타워 크레인이 넘어져 설치 중이던 20m 높이의 이동식 차량 크레인을 덮쳐 동시에 선로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크레인 운전자 1명과 인부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크레인 운전자 크레인이 기울자 2m 높이의 운전석에서 뛰어내려 팔과 다리를 다쳤고 크레인 인근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2명도 뒤따라 대피하다 각각 발목을 다쳤다.

현재 서울~인천방향은 서울 오류역까지, 인천~서울방향은 주안역까지 운행 중이며 부천 온수~인천 간석까지는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나머지 부천역과 소요산을 잇는 양방향 열차는 정상 운행 중이다.

코레일은 전차선 등이 심하게 훼손된 상황으로 복구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레일 관계자는 "경인선을 이용해 퇴근하는 시민의 불편이 예상돼 최대한 빨리 복구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라며 "오늘 안에 복구가 힘들 수 있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부천역에서 인천역까지는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