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미웨더', '카드뮴 오렌지'로 가을패션 色다르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선선한 가을 날씨로 아우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때 얇고 가벼운 가디건이나 트렌치 코트는 가을 아우터로 여성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아이템이지만, 흔한 패션으로 전략하기 쉽다.

다른 사람들과 차별화 된 패션을 원한다면 아우터에 색을 더해보자. 같은 아우터라고 해도 어떤 컬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전체적인 이미지는 완전히 달라진다. 
'스토미웨더', '카드뮴 오렌지'로 가을패션 色다르게
도시적이고 고급스러운 파스텔과 내추럴 계열의 컬러는 가을 분위기를 더해줘 색다른 가을 패션을 연출하기 좋다. 특히 세계적인 색체 전문 기업 ‘팬톤’에서 선정한 2015 FW 컬러 중 하나인 ‘스토미웨더’는 그레이와 블루의 느낌을 오묘하게 지니고 있어 무심한 듯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활용도 높은 데일리 컬러로 무난하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며, 매칭하는 아이템에 따라 새로운 변화를 줄 수 있는 것이 특징. 스토미웨더는 쿨한 느낌의 컬러로, 마르살라 컬러나 톤 다운된 그린 컬러와 함께 매치하면 더욱 절제된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
'스토미웨더', '카드뮴 오렌지'로 가을패션 色다르게
러블리함을 강조하고 싶다면 ‘카드뮴 오렌지’ 컬러를 선택해보자. 일반 오렌지 컬러보다 차분한 느낌의 카드뮴 오렌지는 내추럴한 컬러감으로 따뜻하면서도 화사한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 무채색의 이너와 매치하면 특별한 디테일 없이도 청초한 매력을 발산할 수 있으며, 성숙함과 우아함을 더하고 싶다면 레드 톤의 따뜻한 컬러의 액세서리를 더해 컬러 믹스를 하는 것이 좋다. 클래식 아이템을 함께 매치하면 더욱 단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룩이 완성되니 참고할 것.

온앤온의 한 관계자는 “한정된 아이템 속에서 나만의 개성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남들과는 다른 컬러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특히 가을철 아우터의 활용률이 높은 만큼 2015 가을의 대표 컬러를 사용해 아우터를 매치한다면 과하지 않으면서도 패셔너블한 룩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