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지진, 8.3 강진에 이어 두차례 여진… 하와이 쓰나미 발생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진의 규모·진도가 자연·사람에 미치는 영향. /자료=국민안전처 홈페이지 캡처
지진의 규모·진도가 자연·사람에 미치는 영향. /자료=국민안전처 홈페이지 캡처
'칠레 지진' '하와이 쓰나미'

칠레에서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한 데 이어 규모 6.2 이상의 여진이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54분쯤 칠레에서 규모 8.3 강진이 일어났고 이후 규모 6.2와 6.4의 여진이 발생했다.

여진은 칠레 북서부 도시 발파라이소에서 북쪽으로 약 167km 떨어진 지점의 깊이 12.6km 지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지진과 관련해 칠레, 페루, 하와이 등에서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피해 규모는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규모 7.0 이상은 진도 10 이상의 피해를 발생시킨다.

국민안전처 자료에 따르면 ▲진도 10의 지진이 발생할 경우 거의 모든 사람이 이성을 상실하고 대부분의 건축물이 무너지며 ▲진도 11의 지진이 발생할 경우에는 모든 사람이 이성을 상실하고 남아있는 건축물이 거의 없게 된다. ▲진도 12의 지진 발생시에는 대공항 상태로 전면적이 완전히 파괴된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