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관공매사이트, 명품 싸게 사고 싶다면 '강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관공매사이트' /사진=한국세관공매정보 홈페이지 캡처
'세관공매사이트' /사진=한국세관공매정보 홈페이지 캡처
'세관공매사이트'

관세청 공매사이트가 비싼 명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통로로 활용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세관공매는 여행자 휴대품이나 일반 수입 물품이 통관 과정에서 관세나 부가세를 내지 못해 압류됐다가 공개입찰로 판매되는 것을 말한다.

지역 관세청이나 한국보훈복지유통사업단에서 의류나 액세서리, 가방 등 소비재 뿐 아니라 모피원단, 기계 설비 등 중간재나 생산장비까지 다양하게 공매 처리한다.

특히 1주일마다 가격이 10%씩 떨어지고, 낙찰이 끝날때까지 재공매가 반복돼 가격이 절반 이하로 떨어지는 경우도 있어 알뜰구매족의 관심을 끌고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80상승 33.4611:33 07/05
  • 코스닥 : 747.01상승 24.2811:33 07/05
  • 원달러 : 1298.70상승 1.611:33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1:33 07/05
  • 금 : 1801.50하락 5.811:33 07/05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