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고사장, 황간호사 이어 ‘섬뜩 인물’ 이별 고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용팔이 고사장’


간호사에 이어 또 한 명의 섬뜩한 인물이 이별을 고했다. ‘용팔이’ 고사장(장광 분)이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13회에선 경찰서에서 수사를 받던 고사장이 쪽지를 읽고 고민하던 중 자살을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진(김태희 분)은 도준(조현재 분)의 악행을 폭로하고 전세를 역전시켜 한신의 왕좌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도준은 비리문서 USB가 발견되며 검찰에 검거된 가운데 도준의 손을 잡았던 고사장도 살인교사 혐의로 경찰서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고사장은 끝까지 자백하지 않았고 자신이 곧 풀려날거라고 여유를 부렸다.


하지만 변호사와 접견한 고사장은 쪽지를 하나 건네 받았고, 이후 심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경찰에게 설렁탕이 먹고 싶다고 했고, 밥을 먹던 중 갑자기 흥얼대며 설렁탕 국물을 쏟기 시작했다. 이어 벽을 향해 설렁탕 그릇을 던졌고, 날카로운 그릇 조각을 집어 자신의 목을 그었다.


이후 형사들이 달려왔지만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 변호사가 건넨 쪽지엔 '아버지 살려주세요'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아들의 위험을 알게 된 고사장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하며 아들을 살리려 했던 것.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 말미엔 여진이 사장단들과 만난 자리에서 고사장의 죽음을 알고도 전혀 놀라지 않는 반응을 보이며 그를 죽게 만든 배후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용팔이’는 장소불문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드라마다. 17일 오후 10시 14회가 방송된다.

<사진=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캡처>

 

  • 0%
  • 0%
  • 코스피 : 2587.55하락 38.4312:02 05/19
  • 코스닥 : 860.39하락 11.1812:02 05/19
  • 원달러 : 1273.60상승 712:02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2:02 05/19
  • 금 : 1815.90하락 2.312:02 05/19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