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보험사기 3105억 적발…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해 상반기 금융당국에 적발된 보험사기 금액이 3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적발금액은 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특히 생명보험과 장기손해보험을 이용한 보험사기는 처음으로 전체 적발금액 중 자동차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을 넘어섰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적발한 보험사기 금액이 310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보험사기 혐의자는 4960명으로 같은 기간 0.6% 증가했다.

적발금액 중 생명보험·장기손해보험(49.7%)의 비중이 자동차보험(47.2%)을 추월했다. 보험사기 브로커가 개입된 허위, 과대 입원 관련 보험사기가 늘어난 반면, 블랙박스와 CCTV 등이 보편화되면서 자동차보험을 이용한 보험사기가 어려워진 결과다.

사기 유형별로는 이른바 ‘나이롱’ 환자로 불리는 허위·과다입원과 허위·과다장해 보험사기가 가장 많았다. 허위·과다 입원 관련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431억원, 허위·과대장해 금액은 16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각각 34.5%와 49.3% 늘었다.

금감원은 “일부 문제 의료인이 보험사기 브로커와 공모해 사무장 병원을 개설하고 나이롱 환자를 유치, 허위로 입원확인서나 장해진단서를 발급하는 등의 보험사기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기획조사를 확대하고 수사기관 및 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 공조를 강화하면서 적발금액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보험사기 혐의자를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상 고연령층과 여성의 비중이 꾸준히 증가했다. 50대 이상고연령층의 비중은 39.2%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4.0%포인트, 여성 비중은 28.5%로 7.4% 늘었다.

혐의자의 직업은 무직·일용직(25.1%), 회사원(20.5%), 자영업(7.5%)순으로 지난해와 유사했다.

한편 금감원은 올 상반기 보험사기신고센터에 2368건의 제보를 접수받아 이중 1886명에게 포상금 9억8000만원(1인당 평균 52만원)을 지급했다. 특히, 불법 사무장병원이나 의사의 허위진단서 발급 신고, 외제차 이용 고의사고 신고 등에 고액의 신고포상금이 지급됐다. 보험사기 신고포상금은 5억원 한도에서 적발금액의 2~10%로 책정된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9.88하락 7.3414:44 05/26
  • 코스닥 : 870.90하락 1.7914:44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44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44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44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