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단발, '소윤'과의 씽크로를 위해 겁없이 싹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문근영'

배우 문근영이 5년만에 단발머리를 선보였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의 여주인공 소윤과의 씽크로를 위해서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을 위해 문근영이 단발 투혼을 선보였다. 문근영은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이후 5년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컸기에 머리를 자르는데 1%의 아쉬움도 없었다고 말했다.


문근영은 “제가 구상한 한소윤이라는 인물을 시청자들께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이를 위해 제일 먼저 오랫동안 허리까지 길렀던 머리를 잘라냈다.


소윤은 캐나다에서 살다가 운명처럼 아치아라에 발을 들인 인물로 영어 원어민 선생님으로 이곳 중학교에 부임한 첫날부터 마을에 오랫동안 암매장되어있던 시체를 발견하면서 사건의 중심을 이끌어가게 될 예정이다.


문근영은 그런 소윤의 매력을 무덤덤함이라고 표현했다. “사건을 따라가는 데 캐릭터가 너무 강하면 자칫 이야기의 흐름이 분산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대본을 처음 접할 때부터 소윤이의 덤덤함 때문에 사건 자체가 돋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며 “그래서 소윤이는 장르적으로도 작품에 잘 어울리는 캐릭터고 개인적으로도 제 색깔을 좀 더 넣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밝혔다.


SBS 관계자는 “문근영이 극의 중심 끌어간다는 책임감과 열정에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나타난 것 같다. 오랜 시간 길러온 머리를 자른 건 자신에게서 문근영이 아닌 한소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라며 “촬영 전부터 감독님, 작가님과 꾸준히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 구상을 해온 것으로 안다. 그래서인지 촬영 중인 현재, 소윤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케세라세라’, ‘사랑도 돈이 되나요’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와 ‘일지매’, ‘아내가 돌아왔다’, ‘대풍수’ 등의 연출을 맡은 이용석 감독이 손을 잡은 작품.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용팔이’ 후속으로 오는 10월 7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