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인턴은 힘들어...‘고군분투 직장 라이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황정음’

인턴은 힘들다. ‘편집팀 인턴’ 황정음이 특수효과 머신에 등극했다.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측은 17일 꽃가루 제조부터 시작해 맨발투혼까지 보이는 김혜진(황정음 분)의 생고생 4종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그녀는 예뻤다’ 1회에서는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이 진성매거진 인턴으로 우여곡절 끝에 입사하는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첫사랑 성준(박서준 분)과 재회하며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혜진은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며, 소위 편집팀 콩쥐로 전락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마치 ‘특수효과 머신’이라도 된 듯, 온몸을 사용해 화보촬영의 서포트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다리를 밟고 올라가 수동으로 꽃가루를 날리는 것부터 시작해 어깨 탈골이 우려될 정도로 열성적인 천 흔들기, 심지어 맨발로 바닥을 기어 다니기까지 불사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한 행사장 풍선 같은 격렬한 몸짓과 육신과 영혼이 분리된 듯한 ‘영혼광탈 표정’으로 폭소를 유발한다.

이 장면은 8월 중순 서울 모처에서 촬영된 장면으로 이날 황정음은 팔에 힘이 완전히 풀릴 정도로 격렬하게 천을 흔드는 열정을 보였다. 몸을 사리지 않고 열연하는 황정음의 모습이 새로운 팀에 적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혜진 그 자체였다는 후문. 이에 회를 거듭함에 따라 점차 업그레이드될 ‘믿보황(믿고 보는 황정음)’ 황정음의 코믹연기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그녀는 예뻤다’의 제작사인 본팩토리 관계자는 “첫 방송에 많은 분들이 호응을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2회부터는 혜진의 고군분투 직장 라이프를 포함해 혜진, 성준, 하리(고준희 분), 신혁(최시원 분) 네 남녀의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2회도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드라마. 17일 오후 10시 2회가 방송된다.

<사진=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