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오래 탔더니 손가락 저린다고?"…척골신경압박증후군 증상 중 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까운 곳에서 자전거를 즐기던 사람들이 이제는 도심을 벗어나 먼 곳까지 라이딩에 나서고 있다. 전국적으로 약 8천 개의 자전거 클럽이 있을 정도로 자전거가 레저문화의 대세로 자리잡았을 뿐만 아니라, 정부 주도의 자전거도로 조성사업 등으로 장거리 라이딩에 나서기 편한 환경이 마련됐기 때문.

한편, 장거리 라이딩에 나섰다가 손목이나 손가락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늘었다. 대부분 하루 정도면 자연히 치유되지만 증상이 계속된다면 신경 계통에 문제가 생긴 척골신경압박증후군일 가능성이 높다.

프로그래머 A씨(남, 35세)는 지난 주말 한강에서부터 양평 두물머리까지 약 50km에 이르는 거리를 자전거 라이딩에 나섰다. 라이딩 중간중간 새끼손가락이 저려왔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평소 자전거로 출퇴근을 할 때도 비슷한 증상이 있었지만 라이딩 후에는 괜찮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평소보다 증상이 심하게 나타났다. 팔에 힘이 안 들어가고, 젓가락질조차 하기 힘들 정도였다. 병원을 찾은 그는 척골신경 마비증상이 보인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척골신경은 팔꿈치 안쪽과 손목을 지나 최종적으로 새끼손가락과 네번째 손가락에 이른다. 외부로부터 크고 갑작스러운, 혹은 반복적인 자극으로 척골신경이 눌리거나 늘어나면 저림 또는 마비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

팔꿈치를 벽에 강하게 부딪쳤을 때 마치 전기충격을 받은 것처럼 찌릿하고, 열이 나는 듯한 느낌이 드는 이유도 이 척골신경에 압박이 가해졌기 때문이다. 평소 엎드려 자는 습관이나 운동 등으로 팔꿈치에 무리가 가해졌다면 작은 자극에도 쉽게 발병할 수 있다.

척추관절 난치성 통증 구로예스병원의 김민수 원장은 “장시간 자전거를 타게 되면 노면의 충격과 진동에 오랜 시간 노출되어 팔꿈치 신경을 자극하게 된다”라며, “새끼손가락 저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초기에는 진통제 복용 등으로 호전 될 수 있으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전문의를 찾아가 확인해보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근전도검사와 초음파검사, MRI 검사 등으로 정확한 신경손상부위와 손상 정도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정도에 따라 물리치료나 신경치료 등을 시행하게 된다. 만약 신경 압박의 정도가 심하면 척골 신경 전위술이나 절제술 등의 수술치료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장거리나 장시간 자전거를 탈 때 바른 자세를 유지하며 중간 중간 적절한 휴식을 취하고 전신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안장이 높거나 핸들이 너무 낮을 경우 체중이 앞쪽으로 쏠려 팔꿈치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압력이 가해지게 되기에 자전거를 타기 전 안장을 수평으로 맞춰줘야 한다. 안장의 높이는 안장에 앉아 한쪽 발을 페달 위에 올려 놓고 다른 발을 올려놓은 페달이 지면과 가장 가까이 내려갔을 때 무릎이 살짝 굽혀지는 정도가 좋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