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조원 손실에도 고문·자문역 60명에 억대 연봉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3조원 손실에도 고문·자문역 60명에 억대 연봉 지급”

대우조선해양이 2분기에만 3조원에 달하는 손실을 기록하며 어닝 쇼크를 기록한 가운데 아무 실적 없는 고문과 자문역 60명에게 억대 연봉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민병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우조선해양 자문·고문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04년부터 특별한 자문 실적도 없이 억대의 연봉과 고급 차량 및 운용비, 고액 사무실 임대료, 자녀학자금, 의료비, 보험료 등을 지원받은 자문역이 60명에 달했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8800만원이었다.

특히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경우 연봉은 무려 2억5700만원이었으며, 2년 동안 서울 중구에 있는 사무실의 임대료 2억3000만원(월세 970만원)과 고급차량 및 운용비(연 3000만원)까지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산업은행 출신 인사들도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자문역으로 재직하며 고액 연봉을 가져갔다.

김유훈 전 산업은행 재무관리본부장은 자문역으로 1억5200만원, 사무실 임대료 7800만원, 고급차량과 운용비 180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윤우 전 산업은행 부총재는 연봉 1억3800만원, 김갑중 전 부행장은 연봉 5100만원, 허종욱 전 이사는 연봉 4800만원을 받았다.

민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은 실적 없는 억대 연봉의 자문·고문 고용을 방치했다”며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의 감독 의무에 대한 태만과 유착으로 인해 대우조선해양의 부실을 키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72.34상승 37.8215:00 05/18
  • 코스닥 : 969.38상승 6.8815:00 05/18
  • 원달러 : 1130.90하락 3.915:0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00 05/18
  • 금 : 67.17상승 1.9115:00 05/18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