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범죄 중 성범죄 가장 많아…코레일 대처 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레일CI. 사진제공=코레일
코레일CI. 사진제공=코레일
철도에서 벌어지는 성범죄가 최근 5년 사이 2배나 급증했다. 지난해 철도범죄 유형 중에서 가장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찬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철도범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성범죄가 급격히 증가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던 절도 발생건수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0년 철도구역 내 성범죄는 171건이었지만 지난해에는 349건에 달했다. 올해는 7월까지만 245건이 발생, 이런 추세라면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성범죄의 67%는 성추행이었으며 29%가 휴대전화 등을 이용한 무단촬영 행위 등이다.

성범죄는 열차 안과 대기실 등 열차구역에서 비슷한 수준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차 유형별로는 전동차(전철)가 716건으로 가장 많았고 무궁화호(183건), KTX(74건), 새마을호(22건)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철도범죄 총 발생 건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2010년 916건이던 철도범죄는 ▲2011년 1040건 ▲2012년 1135건 ▲2013년 1148건 ▲2014년 1288건으로 1.4배 증가했다.

이 의원은 "철도경찰대의 인력과 조직 보강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범죄예방과 검거에 활용할 수 있는 열차 내 CCTV등 단속장비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달라진 범죄양상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23:59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23:59 09/27
  • 원달러 : 1427.50상승 623:59 09/27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23:59 09/27
  • 금 : 1636.20상승 2.823:59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