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김무성 사위 변론' 선임계 제출 여부 공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사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뉴스1
'김무성 사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뉴스1

'김무성 사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둘째 사위의 마약사건을 변론했던 서울중앙지검장 출신 최교일 변호사(54)가 '선임계'없이 사건을 맡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법조윤리협의회는 최 변호사가 김 대표 사위 사건 포함 7건의 사건을 맡으며 선임계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대한변호사협회에 징계를 청구했다.

이에 대해 최 변호사 측은 김 대표 사위 사건의 변호를 맡은 것은 맞지만 선임계를 냈고 사본도 갖고 있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변협은 최 변호사에게 관련 기록 누락 경위 등을 오는 30일까지 설명해달라고 요구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