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정 근황, 음식보다 그대의 얼굴이 보고 싶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강수정 근황’

음식보다 그녀의 얼굴이 더 보고싶다. 전 아나운서 강수정이 신혼 못지 않은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강수정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랑이 오늘 휴가 내서 함께 점심. 만와(Man Wah) 오랜만에 오니 분위기 좋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에서 강수정은 딤섬요리를 비롯해 다양한 음식들로 차려진 테이블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는 ‘만와’라는 식당에서 신랑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수정은 지난 2002년 KBS 공채 28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연예가 중계’, ‘해피선데이’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당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2006년 퇴사 후 프리를 선언했으며, 2008년 4살 연상의 재미교포 출신 펀드매니저와 결혼 후 현재 홍콩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에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엔 결혼 6년 만에 아들을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