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실탄, 고물상에서 발견하고 나서야 '분실'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YTN 뉴스 캡처
/자료=YTN 뉴스 캡처
'경찰 실탄'

서울 동대문경찰서 사격 훈련장에서 분실된 것으로 추정되는 경찰 사격 훈련용 실탄 35발이 고물상에서 발견돼 파문이 일고 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도봉구 번동의 고물상에서 38구경 권총 실탄 35발이 박스째 발견됐다.

고물상에서 실탄이 발견된 이후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4일 사격 훈련이 진행된 훈련장에서 회수한 탄피 35발이 부족한 것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2~4일 서울 도봉경찰서 사격장에서는 도봉경찰서, 성동경찰서, 동대문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동대문경찰서 관계자는 발견된 실탄 수와 부족한 탄피 수가 거의 일치해 고물상에서 발견된 실탄이 동대문경찰서에서 분실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640명이 훈련을 하고 그 과정에서 사용하지 않은 실탄 박스가 쓰레기로 딸려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일부러 버린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