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폭스바겐, 정부 조치 상관없이 자발적 리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스바겐 제타(위)와 골프.
폭스바겐 제타(위)와 골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정의센터가 미국에서 불거진 폭스바겐 자동차의 배기가스 조작사태와 관련해 “한국에서도 미국에서 한 조작행위를 시행한 것으로 확인되면, 소비자에게 사죄하고 정부의 조사와 제재와 상관없이 자체적인 리콜을 실시해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경실련은 22일 성명을 통해 폭스바겐의 디젤 승용차에 대한 배기가스 조작 사건과 관련, “소비자를 기만한 폭스바겐의 사기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폭스바겐과 아우디의 디젤 승용차 48만여대에 대한 리콜을 명령했다. 폭스바겐은 배기가스 배출량을 속이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여 자동차 배출가스 환경기준을 회피했다. 해당 모델은 2009~2015년 생산된 폭스바겐 제타, 비틀, 골프, 14~15년형 파사트, 2009~2014년 생산된 아우디A3이다.

이들 차량의 배출가스 농도는 미국 환경기준의 최대 40배를 초과했다. 우리 정부는 세관을 통관하여 판매대기 중인 신차를 대상으로만 장치 조작 여부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시중에 판매된 차량에 대한 조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문제의 차종들은 국내에 5만9000여대가 판매됐다.

이에 경실련 측은 “폭스바겐의 이같은 소비자 기만행위에 대해 정부가 신차뿐만 아니라 시중에 판매된 차량에 대해서도 즉각적인 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소비자에게 해당 차량을 판매하며 자사의 엔진은 배기가스 절감을 더했고 최소한의 CO2 배출량을 자랑한다고 홍보했다. 특히 “깨끗한 배출가스로 유로 5 배출가스 기준을 만족 시킵니다”라는 문구를 사용한 비틀 광고를 예로 들었다.

하지만 만약 미국시장에서와 같이 한국시장에서도 배기가스 배출량을 조작한 것으로 확인되면 이는 거짓광고로 소비자를 기만한 행위라고 경실련은 주장했다.

또한 최근 폭스바겐이 골프 1.6 TDI 블루모션의 공인연비를 기존보다 15%나 낮춰 신고한 것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경실련은 “정부는 폭스바겐과 아우디 디젤차량의 배기가스, 연비 조작 등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며 “이번 문제에 대해 한·EU FTA 통상문제 등을 우려하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정부조사와 폭스바겐의 향후 대응 등을 지켜보고 피해 소비자를 모집해 집단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