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규 감독, 제13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제규 감독, 제13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제13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3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는 심사위원장에 강제규 감독을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1996년 영화 <은행나무 침대>로 데뷔한 강제규 감독은 <쉬리>(1999)로 청룡영화제, 대종상 영화제, 백상예술대상, 아시아태평양 영화제 등을 휩쓸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거듭났다.

이후 <태극기 휘날리며>(2004)로 천만감독으로 등극했으며, <단적비연수>(2000), <베사메무쵸>(2001), <몽정기>(2002) 등을 제작하며 제작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올해 <장수상회>를 통해 다시 한번 연출가로서의 저력을 보여준 강제규 감독은 앞서 단편 <민우씨 오는 날>(2013)로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와 인연을 맺은 바 있다.

강제규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에든버러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영화평론가 크리스 후지와라, 칸 영화제 감독주간 단편 프로그래머로 활동 중인 로랑스 레이몬드, CJ E&M 한국영화사업부 권미경 본부장, 한국일보 라제기 기자가 본선심사위원으로서 함께할 예정이다.

올해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총 124개국 5,281편이 출품되었으며, 이중 치열한 예심을 거쳐 국제경쟁에 31개국 48편, 국내경쟁에 11편 등 총 59편의 작품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되었다.

한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5일(목)부터 10일(화)까지 씨네큐브 광화문과 아트나인에서 개최된다.

<이미지제공=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