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후각기관의 비밀 풀었다, 30초면 흡혈 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기 후각기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모기 후각기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모기 후각기관'

모기가 사람이나 동물의 혈액 냄새를 감지해 흡혈 활동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는 안용준·권형욱 교수연구팀이 모기가 사람이나 동물의 혈액 냄새를 감지해 흡혈을 하는 후각행동 메커니즘을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모기는 이산화탄소나 옥테놀(octenol)에 이끌려 흡혈 대상을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모기의 침(stylet) 구조의 맨 앞쪽에 후각감각구조를 가진 감각모를 발견, 그 속에 두 가지의 후각수용체가 존재한다는 것을 최초로 발견했다.

연구팀은 모기의 이 후각 수용체가 동물의 혈관을 찾아내 신속한 흡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모기는 동물 피부에 앉자마자 흡혈을 시작하고 30초면 피를 완전히 빨아서 날아가는 것으로 관찰됐다. 하지만 모기의 후각 수용체의 발현을 막으면 모기는 동물의 혈관을 잘 찾지 못했고, 흡혈 시간은 3분에서 15분까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모기의 흡혈에 관련된 후각행동을 단계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과학적인 근거가 마련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학술지인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됐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