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김무성 "노동자 대표 아닌 이익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총파업'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총파업'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총파업'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민주노총에 "더이상 노동자 대표가 아닌 이익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민노총이 어제 노사정 대타협안을 노동개악, 노사정 야합으로 매도하면서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회 주최 측은 1만여명이 참가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실제로 5500여명 정도에 불과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교조까지 동참했는데도 참가자가 많지 않은 것은 그만큼 노조 내에서도 민노총 정치 파업에 호응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추석을 앞두고 도심에서 벌어진 파업 집회에 우리 국민들 시선이 얼마나 따갑고 싸늘한지 민노총만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무성 대표는 "(민노총은) 노사정위 협상 당사자였음에도 대화와 타협의 협상 테이블을 스스로 차 버리고 대타협 결실을 야합으로 규정했다"며 "노동자 목소리를 반영하는 노조의 본분을 망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노총의 역사를 거스르고 우물 안 개구리 식의 후진적인 행태는 국제적인 망신까지 초래하고 있다"며 "민노총 소속의 현대중공업 노조가 정몽준 전 의원의 FIFA 회장 낙선을 위한 원정 시위를 추진하더니 이젠 민노총이 박근혜 대통령 방미 시 방미 투쟁단을 결성해 원정 시위까지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해도해도 너무하지 않냐"며 "국익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반애국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 0%
  • 0%
  • 코스피 : 3186.60상승 9.0814:16 04/23
  • 코스닥 : 1027.71상승 214:16 04/23
  • 원달러 : 1118.80상승 1.514:16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4:16 04/23
  • 금 : 62.25하락 1.4614:16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