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이찬오와 결혼 '처음'이라 몰랐다... 이 부부가 따로 사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새롬 이찬오'

김새롬이 남편 이찬오와 따로 사는 이유에 대해 '결혼이 처음이라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9월 23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 새댁 김새롬은 “남편 이찬오 씨와 각자 살고 있다. 신혼집이 없다고 하더라”는 질문에 “결혼이 처음이다 보니까 뭘 먼저 해야 할지 몰랐다”고 토로했다.


김새롬은 “그래도 이 방송이 나갈 때 쯤이면 (남편과) 같이 보고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지선은 “근데 대부분 상견례를 하면스 부모님이 '집은 어떻게 할 것이냐. 결혼 날짜는 언제로 정하면 좋겠냐' 이런 것들을 물어보지 않냐”고 물었고, 김새롬은 “우리가 상견례를 예식과 겸했다”고 읊조려 눈길을 끌었다.


“뭐가 그렇게 급해서 후다닥 갔냐”고 되묻자 김새롬은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그래도 분위기는 좋았다'고 전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사진= SBS '영재발굴단'>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