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비판한 김무성에 방송토론 제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총파업' /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총파업' /사진=임한별 기자

'민주노총 총파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24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어제 민주노총 총파업대회를 거론하며 '민주노총은 시대착오적 투쟁만 일삼고 있다', '대화 테이블을 스스로 차버렸다' 등의 말로 노동조합에 대한 무지와 공격본능, 저급한 국가주의를 드러냈다"며 김 대표에게 방송 토론을 제안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또 다시 노동자들을 모욕하고 진실을 왜곡하며 저질 발언을 쏟아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김무성은 새누리당이 추진하는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 노동개악’으로 노동자를 위협하는 것도 모자라 민주노총의 민주적 의사표명을 반애국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말로 엮어서 매도하고 있다"며 "부모세대부터 자신들까지 애민과는 거리가 먼 새누리당 세력이 애국을 들먹이는 건 국가주의를 통해 약자를 억압하는 정치선동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대화를 거부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정부가 쳐 놓은 그물망 안에서 정부가 정해준 논의 주제만 다루고, 게다가 합의 종용 압박까지 받아야하는 노사정위원회 대화는 대화가 아닌 협박이자 노동자들러리 세우기에 불과하기에 우리는 굴종할 수 없으며 노사정 합의를 인정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무성은 여당 대표라는 지위를 이용한 언론플레이로 민주노총을 향해 저급한 비난을 쏟아낼 것이 아니라, 진정 대화하고자 한다면 민주노총과 함께 방송토론을 통해 국민 앞에 나서길 바란다"며 "김무성 대표에게 방송토론을 제안한다. 이를 거부하고 꽁무니를 뺀다면 스스로 대화나 토론이 아닌 거짓말 정치공세로 정치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꼴"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