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2015 3D프린팅 테크숍 구축 사업 선정

2017년까지 3년간 국고지원, 장비구축 및 전문 인력 양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남대(총장 서강석)가 중소기업청의 '2015 3D프린팅 테크숍 구축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광주전남지역 3D프린팅 거점대학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고 24일 밝혔다.

테크숍 구축 지원사업'은 대학에 테크숍을 구축해 3D 프린터 장비 보급 및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제조분야의 창업활성화를 촉진하는 사업으로 '테크숍'은 3D 프린터 등 전문장비를 활용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손쉽게 시제품으로 제작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호남대 산학협력단(단장 윤인모)는 오는 2017년까지 3단계 사업을 진행하며, 올해 1억3000만원의 국고 지원금을 받아 3D프린터 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오는 10월 중순부터 대학생과 일반인, 관련 기업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초·중·고급 과정의 교육을 진행하고 향후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 운영할 방침이다.

윤인모 산학협력단장은 "3D프린팅 사업은 무궁무진한 신 성장동력 산업으로, 향후 3D프린팅 지원센터 유치 등을 통해 3D프린팅 지역 거점대학으로서 위상을 높이는 한편, 3D프린팅 전문 인력을 양성해 대학생이 쉽게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D 프린터는 제조산업의 새로운 구조를 만들어내고 있는 혁신적인 제조장비로 미래 제조산업의 주역으로 각광받고 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2.20하락 53.9110:35 03/09
  • 코스닥 : 881.41하락 23.3610:35 03/09
  • 원달러 : 1143.70상승 10.510:35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35 03/09
  • 금 : 68.32상승 1.9510:35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