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이십대의 끝 "하고 싶은 것은 하고 마는 단호박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문근영'

어느덧 이십대 끝에 선 배우 문근영이 화보 인터뷰를 통해 요즘 '하고 싶은 것은 하고야 마는 단호한 마인드'를 갖게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모은다.


문근영은 최근 한 패션 매거진과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문근영은 블랙과 화이트의 시크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우아하게 소화하며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문근영은 영화 '사도' 촬영 후일담, SBS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스물아홉 여배우의 내면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요즘 가장 좋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하는 배우 문근영은 "최근 마인드 자체가 바뀐 것 같다. 나를 사랑하기로 마음먹고 나니까 내가 좋아하는 일, 기쁜 일, 재미있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것에 대해서 단호하게 하겠다고 말할 수 있게 됐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이라는 작품도 대본을 읽고 정말 재미있어서 바로 촬영에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로는 "예전부터 동네 바보 역도 잘할 수 있고, 광기 어린 캐릭터도, 사이코패스도, 푼수 역할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런 배역은 잘 안들어오더라. 유해진 선배님, 라미란 선배님처럼 신스틸러가 될 수 있다. 나에게도 그런 부분이 많다는 걸 말하고 싶다"고 너스레 떨며 개성 넘치는 역할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내년 서른을 앞두고 있는 문근영은 "나는 이 시간을 기다려왔던 것 같다. 항상 빨리 30대가 되길 바랐다. 그리고 그 30대에 머물러 있고 싶다. 왠지 30대의 나는 더 멋있고 아름답게 빛날 것 같다는 기대감이 있다. 성숙한 나이가 되기 이전에 아무리 노력해도 어색해 보일 뿐이었다. 물론 여전히 아이 같고, 더 성숙해져야 하지만, 자연스럽게 대중의 인식이 바뀌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는 바람을 전했다.


덧붙여 "요즘 나는 내가 너무 좋고 행복하다. 나의 30대 역시 이런 좋은 상태의 연장선상이면 한다. 그렇다면 굉장히 재미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사진= 하퍼스바자>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