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2' 예지, 생존 위해 '미친'무대 선보여…'소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예지'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예지가 화려한 랩 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3화에서는 11명의 참가자들 중 영구탈락할 2명을 가리기 위해 일 대 일 배틀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최종 탈락 후보로는 애쉬비, 예지, 안수민이 선정됐다. 영구탈락을 피하기 위해 세 명의 래퍼들은 혼신의 힘을 다했다. 애쉬비는 섹슈얼한 느낌의 랩을 구사했지만 심사위원 매드클라운과 지코로부터 “가사 전달력이 약하다”라는 평을 받아야 했다.

안수민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노래의 제목이 <구명조끼>다. 이 랩이 구명조끼가 돼서 살아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가장 눈길을 사로잡은 건 예지의 무대였다. 무대에 오른 예지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랩을 시작했고 이에 지코는 “시작부터 내가 다 죽이겠다는 눈빛이었다”라고 말했다.

예지는 ‘미친개’라는 강렬한 제목과 '내가 미친개'라는 자극적인 가사로 그야말로 센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마친 예지는 “속이 후련했다. 진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그대로 전했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트루디 역시 “얘가 내 경쟁자가 되면 위협감이 들겠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결국 최종 승리는 예지의 몫이 되었다. 이에 산이는 “내가 언프리티랩스타2에서 봤던 무대 중 최고였다. 정말 멋있었다”라고 평했으며 지코 역시 “오히려 탈락했던 게 행운이었던 것 같다. 하마터면 이런 무대를 못 볼 뻔했다”며 감탄했다.

한편, 이날 방송의 말미에는 포미닛의 전지윤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언프리티랩스타2'는 여성 래퍼들이 힙합 컴필레이션 앨범 트랙을 두고 경쟁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진=Mnet>
 

  • 0%
  • 0%
  • 코스피 : 3171.61상승 2.5312:32 04/14
  • 코스닥 : 1014.08상승 3.7112:32 04/14
  • 원달러 : 1118.70하락 7.212:32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2:32 04/14
  • 금 : 61.58상승 0.4812:32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