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아들 주신아, 미안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아들’./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아들’./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아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박원순 시장은 “아내는 (아들이 힘내라고 보내준 성경 구절을 읽고) 오후 내 울어 머리가 아픈 상태다.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은) 외국 유학 중인 며느리의 학교까지 알아내 지도교수에게 협박 메일을 보냈다고 한다”며 “이 무지막지한 폭력과 선동, 위협 앞에서 나를 공격하는 사람들의 저의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장이라는 이유 때문에 왜 아내와 아들, 가족이 가혹한 일을 당해야 하나"라며 "가족에게까지 가해지는 폭력을 언제까지 참야아 하나”라며 “아들은 현역 입대했으나 허리 디스크로 인해 공익요원으로 근무하고 제대했으며 병무청, 법원, 검찰 등 국가기관들로부터 여섯 번이나 아무런 (비리) 혐의가 없다는 결정을 받았다”고 못 박았다.

박원순 시장은 “국가기관의 여섯 번에 걸친 검증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라며 “앞으로도 (나는) 명백하게 틀린 주장에 위축되거나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추석에도 먼 타국에서 아버지를 대신에 성경을 의지해 기도로 두려움과 불안을 견딜 아들 주신아, 미안하다”고 남겼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 등은 박원순 시장의 아들 주신씨가 2011년 12월 현역 면제 판정을 받기 위해 병무청에 제출한 엑스레이 사진과 재판과정에서 드러난 2011년 8월 주신씨가 공군훈련소에서 찍은 것 등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