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주가, 미국 투자자 첫 집단소송… 브레이크 없는 추락 어디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스바겐 주가’./사진=뉴스1DB
‘폭스바겐 주가’./사진=뉴스1DB
‘폭스바겐 주가

폭스바겐이 자동차 배출가스 조작에 이어 이번에는 주가와 관련, 법정에 설 전망이다.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과 관련해 미국 투자자들이 처음으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을 제기한 주체는 미국 미시간 주 연기금이다.

26일 블룸버그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미시간 연기금은 “폭스바겐이 사기로 손실을 입혔다”며 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 연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미시간 연기금은 폭스바겐이 배기가스를 줄인 것처럼 속여 인위적으로 주가를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속임수가 밝혀지면서 주식예탁증권의 가격은 29%나 폭락했다. 동시에 주식예탁증서를 보유한 투자자들은 수억 달러의 손실을 입었다.

미시간 연기금은 이번 사태로 손실을 본 다른 투자자들을 모집해 집단소송에 가세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시간 연기금은 이번 사태로 손실을 본 다른 투자자들을 모집해 집단소송에 가세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에 대한 집단소송이 일파만파로 확산될 전망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39.46하락 4.4110:23 03/03
  • 코스닥 : 923.69상승 0.5210:23 03/03
  • 원달러 : 1123.60하락 0.410:2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0:23 03/03
  • 금 : 61.41하락 2.8210:23 03/03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