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서 47만대 쏘나타 리콜… 엔진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리콜’./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리콜’./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리콜’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쏘나타 47만대를 리콜한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제조상의 문제로 쏘나타 차량의 주요 엔진 부분의 교체를 위해 미국 내에서 47만 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리콜 대상은 2011년과 2012년도형 쏘나타 중 2ℓ 또는 2.4ℓ 휘발유 엔진을 장착한 차량이다.

현대자동차는 “크랭크축에서 금속 조각이 제거되지 않았을 수 있다”며 “이 때문에 '커넥팅 로드 베어링'으로 가는 연료 흐름을 제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엔진이 멈출 가능성이 있다는 부연이다.

현대차는 리콜 대상 차량을 검사해 필요한 경우 엔진 조립부를 교체해준다. 엔진 보증 기간도 10년 또는 주행거리 12만 마일(19만3000㎞)로 늘리기로 했다.

현대차는 11월 2일부터 해당 차량 소유자에게 연락해 리콜 대상임을 알리고 교체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