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샘킴과 재회에 '버럭셰프'로 빙의…"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선균 샘킴'

배우 이선균과 샘킴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드디어 재회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선균이 임원희와 함께 게스트로 등장해 셰프들에게 요리를 부탁했다. 본격적인 셰프들의 요리 대결에 앞서 이선균과 샘킴의 친분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이선균은 지난 2010년 종영한 MBC 드라마 '파스타'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최현욱 셰프를 연기한 바 있다. 이선균이 연기한 '버럭 셰프' 최현욱의 롤모델이 샘킴으로 알려져 두 사람이 한 프로그램에서 만나는 내용은 방영 전부터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이선균은 '파스타'의 실제 주인공이 샘킴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사칭"이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그는 "내 대역, 칼질, 프라이팬은 샘킴이 했다. 그런데 실제 모델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선균은 "드라마 속 인물은 괴팍하고 버럭 하는데 실제 샘킴은 지나치게 친절했다. 주방 분위기가 너무 화기애애해 캐릭터 잡기가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샘킴은 "이선균이 캐릭터 때문에 고민하다 주방을 찾아왔는데 내가 일하는 걸 보고 전혀 도움이 안 된다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선균은 “자기가 아끼는 프라이팬이라고 했는데 드라마 끝나고 나한테 준거다”며 “내가 요리해봤는데 프라이팬이 오래되니까 재료들이 너무 달라붙는다. 샘킴이 오늘 오랜만에 이 프라이팬에 요리했으면 좋겠다. 너의 실력을 증명해봐라”라고 했고 샘킴 셰프는 “좋은 프라이팬이다”라며 민망해했다.

이날 샘킴 셰프는 이선균을 위해 ‘나물 버물 파스타’를 선보였고 ‘파스타’에서 이선균의 손 대역을 했던 샘킴이 요리를 하는 가운데 이선균이 당시 했던 대사를 응용해 “오늘의 첫 번째 주문이다. ‘나물 버물 파스타’”라고 말하자 샘킴이 “예 !”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찰떡궁합'은 요리를 시식하는 장면에서도 이어졌다. 이선균은 샘킴의 요리를 맛보자마자 "다시"를 외치며 '버럭 셰프' 최현욱을 재연하기도 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는 최고의 셰프들이 스타의 냉장고 속 식재료로 멋진 요리를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