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국 원유생산 감산 전망…WTI 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원유 가격'

국제유가가 미국의 원유생산이 감소할 것이란 전망 아래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8달러(1.8%) 상승한 45.23달러를 기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랜트유 가격은 배럴당 0.89달러(1.9%) 오른 48.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치뱅크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생산은 예상보다 더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지난 4월 하루 960만배럴에서 920만배럴 수준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도이치뱅크 측은 내년 OPEC 국가에 포함되지 않은 국가의 원유 생산량이 지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단 내년에도 공급 과잉 상태가 지속돼 내년 상반기의 경우 하루 100만배럴 공급 과잉 상태가 지속된 후 하반기들어 31만배럴 수준으로 줄어 것으로 예상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