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이사철 '전세대란' 극심,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9월까지 7.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을 이사철이 시작된 요즘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계속 상승하고 있다. 전월 대비 0.64% 상승했으며 상승폭도 확대됐다.
 
KB국민은행은 30일 부동산정보사이트(http://nland.kbstar.com)를 통해 2015년 9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을 조사 발표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4.76% 상승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4.36%)을 약 1.1배 넘어섰다.
단독과 연립의 전세가격도 9월까지 각각 2.87%, 4.04% 상승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을 모두 넘어섰다.
자료 = 국민은행
자료 = 국민은행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상승세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9월까지 7.49% 상승하였고 전월 대비는 0.97% 상승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4.86%)을 약 1.5배 넘어섰다.

구별로 살펴보면 성북구(10.65%), 강서구(10.56%)는 10%대를 넘어섰고, 강동구(9.19%), 영등포구(9.00%), 동작구(8.62%), 마포구(8.38%), 송파구(8.00%) 등의 높은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종로구는 3.59% 상승해 가장 낮았다.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격은 6.51%, 경기 5.99%, 5개 광역시 3.57% 순으로 상승하며 전국적으로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가을 이사철을 맞이해 서울, 수도권의 경우 월세 물량이 더욱 증가하여 전세물량은 부족한 가파른 월세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전세는 매물 품귀로 대부분의 평형에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고 전했다.

◆아파트 가격 대비 전세가율도 상승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도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72.4%를 기록한 후 이번 달 72.9%로 조사되어 계속 오름세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 역시 계속 상승 중이다. 지난 8월 70.9%를 기록한 후 이번 달 71.8%로 조사돼 지난 달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72.9%)과 지방 5개 광역시(72.6%)도 72%대의 높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2014년 7월 이후 14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0.73% 상승 하였으며 상승폭도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들어 4.0% 상승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1.09%)을 약 3.7배 넘어섰다. 전국(3.96%), 수도권(4.31%), 지방 5개 광역시(5.16%)의 경우도 상승세를 유지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을 모두 넘어섰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매매시장은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가계부채 종합 관리방안'과 미국
금리인상 논의 등 불안정한 요인에도 불구하고 저금리와 전세매물 부족 등의 수급불균형이 지속되면서 실수요자 중심의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02.11상승 3.4915:26 04/19
  • 코스닥 : 1029.86상승 8.2415:26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5:26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26 04/19
  • 금 : 65.12상승 0.9515:26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