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경쟁력 26위, 사우디아라비아 높고 이스라엘 낮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경쟁력 순위. /자료=기획재정부
국가경쟁력 순위. /자료=기획재정부
한국이 세계경제포럼(WEF)의 ‘2015년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지난해와 동일한 26위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는 30일 “한국이 세계 140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평가에서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26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 WEF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2012년 19위, 2013년 25위, 2014년 26위로 떨어진 뒤 올해에도 같은 성적을 냈다. 25위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27위에는 이스라엘이 올랐다. 

WEF는 ▲기본 요인 ▲효율성 증진 ▲기업 혁신 등 3대 분야에서 12대 부문, 114개 항목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평가한다.

우리나라는 금융시장 성숙도(80→87위), 기술 수용 적극성(25→27위), 시장 규모(11→13위), 기업혁신(17→29위) 4개 부문에서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융시장 성숙도 부문에서 대출의 용이성(120→119위), 금융서비스 이용가능성(100→99위), 은행건전성(122→113위) 등의 항목이 하위권을 기록했다.

시장규모 부문은 해외시장 규모(6→8위), 국내시장 규모(12→13위), GDP(12→13위) 등의 지표가 하락한 반면 거시경제(7→5위), 인프라(14→13위), 상품시장 효율성(23→26위), 노동시장 효율성(86→83위) 등 7개 지표에서 순위가 상승했다.

이중 거시경제 부문은 인플레이션(1위), 국가저축률(19→14위), 국가신용도(22→20위) 등 대부분 지표가 개선됐으나 확장 재정 정책의 영향으로 재정수지(14→19위)는 악화했다.
노동시장 효율성 부문은 순위가 3단계 올랐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그쳤다. 노사 협력(132위), 해고비용(117위), 고용 및 해고관행(115위) 등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편 스위스. 싱가포르와 미국이 지난해와 같은 1~3위를 기록했다. 독일은 1단계, 네덜란드는 3단계 순위가 상승해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일본(6위), 대만(15위), 아랍에미레이트연합(17위), 말레이시아(18위), 사우디아라비아(25위) 등이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높았으며 중국(28위), 태국(32위), 인도네시아(37위) 등은 순위가 낮았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37하락 18.1213:03 03/05
  • 코스닥 : 917.78하락 8.4213:03 03/05
  • 원달러 : 1127.70상승 2.613: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03 03/05
  • 금 : 63.11상승 1.6713:03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