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 전국서 두번째… 한전 이전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전남지역 사업체 종사자수 증가율이 세종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을 비롯한 전력그룹의 나주 본사 이전과 협력사 이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4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잠정 결과’에 따르면 전남지역 사업체수는 14만3089개로 전년 13만6889개에 비해 4.5% 증가했다. 전남지역 사업체 증가율은 세종(22.5%), 충남(5.7%), 경기(4.5%)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높았다.

사업체 종사자수는 65만7646명으로 전년 62만3801명에 비해 5.4% 증가했다. 전남의 종사자수 증가율은 세종(25.0%)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았다.

전남은 지난해 한국전력을 비롯한 KDN 등 전력그룹사의 나주 본사 이전, 빛가람에너지밸리 조성에 따른 관련기업들이 잇따라 이전하며 종사자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지난해 광주지역 사업체수는 11만1336개로 전년 10만8808개에 비해 2.3% 증가했으며, 종사자수는 53만9323명으로 전년 52만9113명보다 1.9% 증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