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박서준에게 들킬라 ‘노심초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녀는 예뻤다’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옷장에 잠입한 가운데 매의 눈으로 그녀를 찾아내는 박서준의 음산한 대치 장면이 포착됐다.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측은 티격태격 로맨스를 예고해 주목 받고 있는 황정음-박서준 커플의 촬영 현장 사진을 30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자신의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김혜진(황정음 분)이 지성준(박서준 분)의 옷장에 몰래 잠입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혹시라도 들킬까봐 옷장 안에서 노심초사하는 황정음과 날카로운 촉으로 옷장에 숨어있던 황정음을 찾아내기 위해 매의 눈을 빛내고 있는 박서준의 시선이 팽팽한 긴장감을 높이면서 오히려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나무로 된 마네킹 팔을 품에 꼭 안은 채 옷장 밖 상황에 귀를 기울이는 황정음의 의미심장한 표정과 자세는 스릴러 영화 여주인공 못지 않은 음산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셜록 홈즈 못지 않은 ‘매의 눈’ 박서준에게 발각돼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해 하는 모습과 잠입 실패를 받아들이고 체념한 듯 옷장 밖으로 나온 황정음의 억울한 표정은 웃음을 유발하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인 본팩토리 관계자는 “옷장 문을 사이에 둔 채 대치하는 장면에서 순식간에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황정음과 박서준의 몰입 연기에 스태프들 모두 감탄했다”며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팽팽한 긴장감은 장면을 한층 돋보이게 했을 뿐만 아니라 박서준에게 덜미를 잡힌 황정음의 애처로운 표정은 스태프들의 웃음보까지 자극하며 유쾌한 장면을 완성시켰다”고 말했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분),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최시원 분),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30일 오후 10시에 5회가 방송된다.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