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 오늘부터 내일까지 '4파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월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심사 설명회에서 이윤수 금융위원회 은행과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지난 7월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심사 설명회에서 이윤수 금융위원회 은행과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인터넷전문은행 운영권을 따내기 위한 예비인가 접수가 30일부터 시작됐다.

금융위원회는 오늘(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위한 1차 신청을 받는다. 금융위는 오는 12월 최대 2곳의 사업자를 발표한 뒤 내년 상반기 중 본인가를 낼 계획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이란 소수의 영업점 또는 영업점 없이 업무 대부분을 자동화기기(ATM)나 인터넷 등 전자매체를 통해 운영하는 은행을 말한다. 현재까지 인가를 받기 위해 뛰어든 곳은 '카카오뱅크 컨소시엄'과 'KT 컨소시엄', '인터파크뱅크 그랜드 컨소시엄', '500V 컨소시엄' 등 4곳이다.

금융당국은 내일까지 신청서 접수를 받은 후 10월 중 금융감독원 심사와 평가위원회 심사(11~12월)를 거쳐 오는 12월 금융위원회에서 예비인가를 의결할 계획이다.

예비인가를 받은 후보는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내년 상반기쯤 본인가를 신청해 금융위원회 본인가를 받아야 한다. 본인가를 받은 후보는 6개월 이내 영업을 개시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