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사옥 GBC, 115층서 105층으로 계획 수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BC 조감도. /사진=현대차, 서울시
GBC 조감도. /사진=현대차, 서울시
현대차그룹의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10층 낮아진 105층으로 꾸려진다.

서울시는 30일 현대차그룹이 지난 24일 제출한 수정 개발계획안을 놓고 다음달 2일 ‘협상조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제출한 수정계획안에 따르면 일조영향과 경관부담을 저감하기 위해 건물 2개동 중 하나는 62층에서 51층으로 최고층 건물은 115층에서 105층으로 각각 낮아졌다. 연면적은 96만㎡에서 92만㎡로 줄어들었으나 건폐율은 건축물의 분산배치로 인해 당초 38.42%에서 53.25%로 증가했다. 법정 기준은 60% 이내다.

또 현대차는 기존에 거대한 두개의 건물로 되어 있던 배치계획을 분절 배치하기로 했다. 시민 중심의 ‘열린공간’으로 조성하고, 간선도로변은 특화된 다자인을 도입해 도심경관을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시컨벤션시설은 접근성을 높이고, 시설의 원활한 운영 등을 고려해 배치계획을 저층부 위주로 변경했으며 공연장은 1.5만㎡에서 2.2만㎡로 면적을 확대했다. 다목적 공연장(1800석)과 챔버홀(600석) 2개로 계획했다.

서울시는 수정계획안에 대해 ▲도시계획 ▲건축계획 ▲교통·환경·안전 등 부영향 부문 ▲공공기여 부문 등 총 4가지 부문별로 관련 부서 및 전문가들과 함께 계획의 적정성과 대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특히 건축계획안의 경우 랜드마크로의 상징성과 공공성 강화 측면에서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를 진행한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현대차 GBC 부지 개발은 국제교류 복합지구 민간개발의 선도사업으로 개발에 따른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효과를 최대한 빨리 얻을 수 있도록 사전협상을 비롯한 행정 절차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변전소 이전이나 강남구 주민들의 행정소송으로 인해 현대차 GBC 부지 개발이 지연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