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성, 같은 병원 내 가해자와 2시간 있는 동안 불쾌함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혜성'

배우 김혜성이 최근 당한 교통사고와 관련해 같은 병원에 2시간을 함께 있었지만 큰 죄책감없이 행동하던 가해자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김혜성은 지난 9월 27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을 통해 교통사고 가해자에 대한 분노 글을 올렸다.


김혜성은 "지인분들이 여기서 사고 내신 분 글 쓴 것을 보고 저한테 알려주셔서 제가 가입해서 글을 봤다"고 운을 뗐다.


김혜성은 "(사고를 낸 당사자가) 아무렇지 않게 살았다고 글 쓰고 사진 올린 것을 보고, 제 입장에서 너무 화가 나서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앞서 김혜성은 9월26일 오전 0시 50분께 tvN 드라마 '콩트 앤더 시티' 촬영 대기 중 경기도 파주의 한 자동차 극장 주차 구역 내에 있다가 과속 차량에 의해 추돌 사고를 당했다.


차랑에는 담당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도 탑승하고 있었고, 이 사고로 김혜성이 탄 차량은 후미가 심각하게 파손돼 폐차처리 됐다.


김혜성은 "사고 당시 매니저 동생, 코디 동생 다 자고 있었고 저는 너무 시끄러워서 잠을 안 자고 있었는데, 그 와중에 차가 부딪친 게 생생히 다 기억이 난다"며 "그 공포가 앞으로 계속 생각나는데, 여기서 본인께선 아무렇지 않게 글 쓰신 거보니 너무 화가 난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같은 병원에 2시간 이상 있었다. 블랙박스를 경찰오기 전에 친구분이 먼저 챙겼다는 얘기를 듣는 저는 얼마나 화가 났는지 모른다. 사과도 집에 가실 때 하시고, 저희 3명은 진짜 큰일이 날 뻔했다. 본인이 정신없는 것은 알지만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김혜성은 소속사 직원이 찍은 사고가 난 차량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에는 차량이 완전히 반파된 모습으로 당시 사고의 충격이 고스란히 담겨져있다.


앞서 사고를 낸 당사자는 보배드림 게시판을 통해 자신의 사고 차량 사진을 공개하며 '이렇게 사고가 크게 났는데도 나는 살았다'라는 취지의 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사진=김혜성 SNS>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