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중견그룹, 상반기 투자·고용 사실상 제자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0대 중견그룹, 상반기 투자·고용 사실상 제자리
국내 30대 그룹을 제외한 31위부터 100위까지 중위권 그룹들의 올 상반기 투자와 고용이 거의 제자리 걸음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는 1년 새 0.2%, 고용도 2% 증가에 그쳤다. 이는 상반기 투자를 31.5%나 늘린 30대 그룹과 대조적이다. 다만 고용증가율은 0.8% 수준인 30대 그룹보다 다소 높았다.

3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국내 31위부터 100위까지의 70대 중견 그룹 중 상반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66개 그룹 208개 계열사의 투자 및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투자는 2조5104억 원, 총 고용 인원은 16만7130명으로 집계됐다.

투자는 작년 동기보다 0.2% 증가해 사실상 정체됐고 고용 증가율은 2.0%에 그쳤다. 투자는 특히 올 상반기 31.5%나 늘린 30대 그룹과 현저한 차이를 보였다.

투자 규모도 30대 그룹(38조7776억 원) 대비 6.5% 수준에 그쳤다. 또 상반기 투자규모만 각 10조 원에 달하는 삼성그룹 및 현대차 그룹과 비교해도 25%수준에 불과하다. 8조 원을 기록한 삼성전자와도 상당한 격차다.

70대 그룹 중 투자를 늘린 그룹은 전체의 절반 이상인 42곳이나 됐다. 이 중 100억 원 이상 늘린 곳은 전체의 4분의 1인 17곳이었다. 총 투자액이 1000억 원을 넘는 그룹은 이랜드(2240억 원), 코오롱(1607억 원), MBK파트너스(1475억 원), 한국타이어(1390억 원), 아모레퍼시픽(1269억 원), 삼라마이다스(1158억 원) 등 6개에 불과했다.

반대로 24개 그룹은 투자를 줄였다. 넥센은 983억 원(60.8%)이나 줄였고, 보광이 567억 원(51.5%), 대신 527억 원(72.0%), 네이버도 486억 원(68.6%)이나 축소했다. 이어 대성(475억 원, 53.1%), 한진중공업(303억 원, 71.7%), 세아(204억 원, 45.8%), 대상(153억 원, 41.2%), 오뚜기(141억 원, 33.3%), 한일시멘트(138억 원, 55.2%), 한양(138억 원, 96.1%), 경동원(137억 원, 43.0%), 일진(115억 원, 37.7%)이 100억 원 이상 투자를 줄였다.

유진(97억 원, 71.7%), 농심(93억 원, 19.5%), 동아쏘시오(72억 원, 26.2%), 성우하이텍(54억 원, 10.9%), 오리온(46억 원, 15.5%), 현대산업개발(45억 원, 55.1%), 메리츠금융(44억 원, 28.9%), 대한전선(25억 원, 40.2%), 희성(24억 원, 45.4%), 선명(12억 원, 29.5%), S&T(8억 원, 4.8%) 등의 투자도 뒷걸음질쳤다.

70대 그룹의 올 상반기 고용 증가율은 2.0%로, 0.8%를 늘린 30대 그룹보다 앞섰다. 하지만 총 고용 인원(16만7130명)은 30대 그룹(100만5603명)의 6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70개 그룹을 다 합쳐도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그룹(23만명)보다도 적고 현대차그룹(15만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나마 31개 그룹은 고용을 늘렸지만, 35곳은 줄였다.

하림은 펜오션을 인수한 덕에 70대 그룹 중 가장 많은 1969명(71.4%)늘었고 아모레퍼시픽도 795명(16.4%) 증가했다. 합병 이슈가 있었던 다음카카오는 672명(42.2%), 네이버도 55명(26.0%) 늘었다.

이어 NHN엔터테인먼트(450명, 49.7%), 사조(345명, 16.0%), 애경(277명, 20.7%), 성우하이텍(199명, 14.4%), 코오롱(197명, 2.5%), 녹십자(195명, 10.7%), 한라(177명, 3.2%), 오리온(140명, 7.3%), 넥센(121명, 2.3%), 이랜드(110명, 1.7%), KISCO(105명, 6.3%), 오뚜기(100명, 3.0%) 등이 100명 이상 늘렸다.

반면 대성은 578명(21.5%)이나 줄였고, 일진도 567명(16.9%) 감원했다. 이어 한솔(188명, 4.3%), 웅진(178명, 5.2%), S&T(164명, 7.2%), 세아(144명, 5.0%), SPC(140명, 9.7%), 태영(119명, 5.5%), 파라다이스(112명, 7.5%) 등이 100명 이상 직원을 줄였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